La boutique phare parisienne rouvre ses portes avec un nouveau concept de vente

AVENUE MONTAIGNE

 

La boutique phare parisienne rouvre ses portes Avenue Montaigne, en élargissant ainsi le concept de vente au détail de la marque.

마치 집과 같은 이곳은 역사적인 기록에도 남아 있는 건물 안에 자리해 있으며, 기존 공간과 외관을 그대로 보존한 곳입니다. 첫 번째였던 도쿄에 이어 이번에는 파리에 위치한 새로운 질 샌더 스토어에서 루시와 루크 마이어가 컨셉을 통해 선보이고 싶었던 분위기는 상당히 명백합니다: “섬세함이라는 레이어를 통해 사람들이 기분 좋은 느낌을 받을 공간을 창조하고 싶었습니다.”

이 아이디어는 건축가 존 파우슨(John Pawson)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설계한 두 개의 프로젝트에 모두 존재하며, 둘 사이에 발생한 차이점은 장소의 특징에 충실한 방식으로 가이드를 따라 나타난 것입니다.

새로운 몽테뉴가 스토어의 1층은 둥근 공간과 갤러리 입구, 환대하는 공간이며, 중앙에는 연단, 측면 벽을 따라 벤치가 자리잡고 있습니다. 홀은 전시와 영감의 원천을 위한 무대로도 대체할 수 있으며, 위층에서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컬렉션에서 개발된 아이디어를 소개합니다.

스토어는 웅장함과 동시에 따뜻한 분위기를 선사합니다. 누군가의 집을 방문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서서히 발견해 가야 하는 공간입니다.